한국 남자 핸드볼, 세계선수권 2패로 예선 탈락
스포츠/레저 2021/01/17 11:04 입력

100%x200

남자 핸드볼대표팀이 17일 세계선수권대회 예선 2차전에서 벨라루스에 패했다. (국제핸드볼연맹 SNS 캡쳐)©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한국 남자 핸드볼이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에서 2연패로 탈락했다.

강일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각)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열린 제27회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벨라루스에 24-32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슬로베니아와 1차전에서 29-51로 대패한데 이어 2연패를 당하면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아직 러시아연맹팀과 경기가 남아 있으나 승자승 원칙에 따라 한국은 조 3위가 불가능해 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이번 대회는 8개조 상위 3위까지만 결선리그에 진출한다.

이날 한국은 지난 슬로베니아전에 비해 한결 나은 출발을 보였다. 특히 골키퍼 이창우가 결정적 선방을 3차례나 선보이는 등 분전했다. 하지만 공격력에서의 격차를 줄이지 못해 결국 전반을 6점 뒤진 채 마쳤다.

한국은 후반 한때 공세를 펼치며 추격에 나섰으나 점수차를 좁히는데 실패하며 8점차 패배를 피하지 못했다.

비록 의미 있는 결과는 남기지 못했지만 19명의 대학생 선수와 1명의 고등학생으로 구성된 이번 대표팀은 결과보다는 경험에 무게를 뒀다.

한창 실업리그가 펼쳐지고 있어 정예 멤버를 구성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2주 자가격리, 3월 도쿄올림픽 예선일정이 겹쳐 과감히 선택과 집중에 나선 것.

대한핸드볼협회 관계자는 "종전에는 이 대회가 열릴 시기에 리그를 잠시 중단하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를 고려해야 했다. 3월에 열리는 올림픽 예선을 대비하는 것도 필요했다"며 "또 현재 점진적인 세대교체를 진행 중이기에 이를 점건하는 의미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1승1무가 된 벨라루스는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러시아연맹팀은 슬로베니아를 31-25로 제압, 1승1무를 기록했고 슬로베니아는 1승1패가 됐다. 한국과 러시아연맹팀, 슬로베니아와 벨라루스의 예선 최종전은 18일에 열린다.

도핑 샘플 조작이 인정되며 2년간 주요 국제스포츠대회 참가가 제한된 러시아는 이번 대회에 러시아연맹팀으로 출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