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김연지 vs 마리아, 극찬 쏟아진 무대…팽팽한 대결
연예 2021/01/14 23:49 입력

100%x200

TV조선 '미스트롯 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미스트롯 2' 김연지가 마리아와 박빙의 대결을 펼치며 승리를 거뒀다.

1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 2'에서는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김연지가 대결 상대로 마리아를 지목했다. 두 사람은 모두 주현미의 곡을 선곡해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김연지가 '여인의 눈물'을, 마리아가 '정말 좋았네'로 무대를 꾸며 박빙의 대결을 펼쳐 심사위원들을 곤혹스럽게 했다.

심사위원 장윤정은 김연지에게 "선곡만 보고도 무대가 그려졌다. 강약조절이 없을까 봐"라고 전했다. 그러나 장윤정은 "들어보지 못한 소리를 한 것 같다. 연습한 걸 완벽하게 해냈다"고 극찬했다.

이어 장윤정은 마리아의 첫 소절을 칭찬하면서도 낮은음의 어색한 기교를 지적했다. 그러나 장윤정은 "한국에서 트로트 하는 어떤 사람들과 겨뤄도 뒤지지 않는 실력이다. 놀라움의 연속이다. 다른 참가자들이 배워야 한다"고 아낌없는 칭찬을 건넸다.

팽팽한 대결 끝에 김연지가 마리아를 상대로 8:3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편, TV조선 '미스트롯 2'는 송가인, 임영웅의 신화를 이을 글로벌 트로트 여제를 뽑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