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국가대표 출신' 베테랑 미드필더 이호 영입
스포츠/레저 2021/01/14 18:17 입력

100%x200

울산현대에 입단한 이호(울산현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울산현대가 국가대표 출신 베테랑 미드필더 이호(37)를 영입했다.

울산은 14일 "과거 울산 소속으로 2005년 K리그 우승과 2011년 리그컵 우승,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경험한 이호를 영입했다"며 "이호는 선수뿐만 아니라 팀의 플레잉코치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울산에서 데뷔한 이호는 2006년까지 활약한 뒤 제니트(러시아)로 이적했다. 이후 성남일화(현 성남FC), 알 아인(UAE), 오미야 아르디자(일본)를 거친 뒤 2011년 울산으로 복귀했다. 2013년 상무 시절을 제외하면 2014년까지 울산에서만 161경기 5골 8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이호는 2005년 36경기에 출전, K리그 우승에 큰 공을 세웠다. 2011년과 2012년에는 울산 철퇴축구의 중심으로 활약, 리그컵과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견인했다.

소속팀의 활약으로 이호는 2005년부터 국가대표팀 부름을 받아 2006년 독일 월드컵, 2007년 아시안컵에도 출전하는 등 총 26번의 A매치에 출전했다.

7년 만에 친정 울산으로 복귀한 이호는 "팀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경기장 안팎에서 선수단과 코칭스태프의 가교 역할을 다하겠다. 남다른 책임감으로 2021시즌에 임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호는 14일부터 선수단에 합류, 통영 동계 전지훈련을 소화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