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의 발견' 이지혜 "우지원 팬이었다, 집까지 찾아가 만나"
연예 2021/01/14 16:38 입력

100%x200

우지원/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지혜가 우지원의 '찐팬'이라고 했다.

MBC라디오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는 농구선수 출신 우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이지혜는 자신이 우지원의 진짜 팬이라면서 '사심방송'을 예고했다.

이지혜는 "여기서 처음 말씀드리는데 대치동O아파트에 살지 않았냐. 그 집에 갔다. 어머니가 아이들이 짠하니까 들어오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우지원이 믿지 못하자 이지혜는 "이 아파트에 김경식씨도 살았다. O아파트에 우리 고모가 살았다. 그래서 안다"라고 했다.

이어 "우지원씨가 자다가 나왔는데 인상을 쓰고 짜증을 내더라. 내가 좋아하는 지원오빠가 짜증을 내는데도 좋았다. 어머니가 아들을 좋아하는 팬들이라고 해서 정말 챙겨줬다"고 덧붙였다.

우지원은 "당시 숙소 생활을 많이 해서 집에 한달에 한두 번 정도 가면 그때를 알고 팬들이 오시더라. 어머니가 팬들을 챙겼던 기억이 난다"라고 회상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