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골든디스크] 아이유·방탄소년단, 디지털 음원 본상 수상…슈가 복귀
연예 2021/01/09 18:35 입력

100%x200

JTBC '35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방탄소년단과 아이유가 디지털 음원 본상인 베스트 디지털 송의 주인공이 됐다.

9일 오후 진행된 '35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아이유와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디지털 송을 수상했다.

아이유는 "지난 한 해 동안 여러 음원 작업을 했는데 1년 내내 들어준 청자에게 감사하다"며 "올해 새 정규 앨범을 준비 중이다. 열심히 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 올해도 열심히 하는 아이유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음원 부문에서 초대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큰 영광인가. 예전에는 음원 부문을 구경만 했는데 올해엔 본상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깨 부상 후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슈가는 "내가 돌아왔다. '다이너마이트'까지 하고 두 달 정도 쉬었는데 잊혀질 것 같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밝은 근황을 알렸다. RM은 "우리의 곡이 여러분에게 위로가 됐다면 그것만으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골든디스크 어워즈'는 1986년 1회를 시작으로 35년간 이어져오고 있다. 방송은 JTBC, JTBC2, JTBC4에서 생중계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