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데뷔 후 첫 고정예능은 '어쩌다 사장'…절친 차태현·류호진 PD 호흡
연예 2021/01/08 18:09 입력

100%x200

조인성(왼쪽) 차태현 © 뉴스1 DB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조인성 차태현이 새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으로 뭉친다.

8일 뉴스1 취재 결과, 조인성과 차태현이 유호진 PD와 호흡을 맞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제목은 '어쩌다 사장으로 확정됐다. 앞서 조인성과 차태현이 유호진 PD의 새 예능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한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졌다.

8일 tvN 측은 "류호진 PD가 조인성 차태현과 선보일 새 예능 프로그램은 '어쩌다 사장'"이라며, 프로그램 포맷과 관련해선 "현재 기획중으로 확정되면 알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연예계의 소문난 절친 선후배 사이로, 이번 프로그램에서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조인성은 이번 '어쩌다 사장'을 통해 데뷔 후 예능 프로그래 첫 고정 출연을 하게 돼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연출을 맡은 류호진 PD와 차태현 역시 각별한 인연이 있다. 두 사람은 과거 KBS 2TV '1박2일'과 예능 드라마 '최고의 한방'에서 호흡을 맞췄다. 또한 류 PD가 tvN으로 이적한 후에도 차태현이 '서울촌놈'에 출연데 이어, 이번 '어쩌다 사장'에서도 손발을 맞춘다.

'어쩌다 사장'은 상반기 tvN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