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맵오브더소울:7', 2020년 美서 제일 많이 팔린 실물앨범 '1위'
연예 2021/01/08 17:16 입력

100%x200

방탄소년단/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맵 오브 더 소울:7'(MAP OF THE SOUL : 7)로 2020년 한 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실물 앨범 차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8일(현지시간) MRC Data는 2020년 1월 3일부터 12월31일까지 집계된 미국 내 실물 앨범(CD, LP, 카세트 테이프 등) 판매 및 디지털 다운로드, 오디오 스트리밍 등 음악 관련 수치와 트렌드를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연간 리포트를 발표했다.

이 리포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2월 발표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소울:7'은 총 64만 6천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톱 피지컬(실물)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맵 오브 더 소울:7'은 실물 앨범 이외의 판매량까지 합친 '톱 앨범' 순위에서는 67만 4천 장으로 2위(67만 4천 장)를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작년 한 해 미국에서만 총 154만장의 앨범을 판매, 앨범 총 판매량을 매긴 순위에서도 2위에 올랐다.

또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8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는 130만 건 이상 다운로드돼 '톱 디지털 송 세일즈' 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MRC Data 리포트를 분석한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에 첫 번째 '핫100' 1위를 안긴 '다이너마이트'는 2020년 100만 다운로드를 넘긴 유일한 곡"이라며 "2019년(Lil Nas X의 'Old Town Road')에 이어 2년 연속 미국 내 100만 다운로드 이상을 기록한 곡은 단 한 곡씩이었다. '다이너마이트'는 2020년 다운로드 수 2위 곡에 비해 2배 이상 많이 다운로드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공인 음악차트 가온차트가 발표한 2020년 연간 앨범 차트에서 1, 2위를 석권함과 동시에 2020년 한 해 한국과 일본에서 앨범 누적 판매량 1000만 장을 달성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