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스위트홈' 박규영 "김남희와♥ 뜨거운 반응…고백신 10번 넘게 봐"
연예 2021/01/04 11:53 입력

100%x200

배우 박규영/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100%x200

배우 박규영/넷플릭스 '스위트홈' 제공 © 뉴스1

100%x200

배우 박규영/넷플릭스 '스위트홈' 제공 © 뉴스1

100%x200

배우 박규영/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드라마 '스위트홈'(극본 홍소리, 김형민, 박소정/연출 이응복)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해 12월 공개된 후 한국을 물론 해외 다수 국가에서 TOP10 랭킹에 오르며 글로벌한 인기를 끌고 있다. 괴수물과 드라마가 적절하게 조화를 이루며 팬덤을 쌓고 있다.

특히 극중 매력적인 캐릭터와 이를 연기한 배우들의 인기도 오르고 있다. 그중 박규영이 연기한 윤지수는 슬픈 과거를 숨기고 있으면서 겉으로는 누구보다 씩씩하고 털털한 캐릭터로, 괴물에게 카리스마 넘치게 맞서면서도 가족을 잃은 차현수(송강 분)에게는 친누나처럼 다정한 모습을 지닌 입체적인 인물.

특히 야구방망이를 주 무기로 사용하며 절체절명의 순간 다가오는 괴물을 향해 거침없이 야구 배트를 휘두르는 과감한 액션으로 짜릿한 쾌감까지 선사하고 있다.

박규영은 4일 화상 인터뷰를 갖고 '스위트홈'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이응복 감독의 작품에 함께 한 소감은.

'미스터션샤인'도 보고 이응복 감독님을 굉장히 존경해왔고 원작 웹툰도 재미있게 봐서 이번에 같이 참여할 수 있어서 벅찬 감정이 들었다. 모두 개성이 다른 캐릭터이지만 윤지수는 외적으로도 개성이 강한 인물이길 바랐다. 포인트는 강한 모습 속에서도 내면에 여린 감정을 표현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글로벌 성과에 대한 생각은.

▶ 어안이 벙벙하다. 세계 몇개국에서 1위라는 말이 실감이 안 난다. 한국에 문화가 세계적으로 많이 사랑받고 있다는 점이 감사하다.

-김남희와 로맨스가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렇게까지 로맨스라인이 사랑을 받을 줄은 몰랐다. 현장에서 고민도 많았다. 관계성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현장에서 많은 이야기를 했다. 선배님이 정말 많이 도와주셨고 같이 연기하면서 재미있었다. 이렇게 뜨거운 반응이 있어서 기분이 좋다.

-김남희씨가 박규영씨의 열정을 칭찬하면서 지지 않으려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나는 어떤 일이 주어졌을 때 내가 할 수 있는 한 제일 잘 하고 싶은 오기는 있다. 그런 것들이 지고 싶지 않다고 표현하신 것 같다. 사실 저는 남희 선배에게 동기 부여를 얻었다. 모든 신의 전후상황을 공부를 많이 하시고 그 중에 해석이 안 되는 것은 그냥 넘어가지 않는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

-재헌에 언제 마음을 열었다고 생각하나.

▶전우애와 애정의 중간 어디즈음이지 않을까 싶다. 전우애와 이성으로서의 호감 사이에 있는 감정인데, 고백을 드라이하게 받게 되지 않나. 거기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되는 게 아닐까 싶다.

-재헌이 살아왔다면 어땠을까

▶처음에 이야기를 들었을 때 주님의 뜻이라고 이야기하던 재헌이 자신의 뜻이라고 이야기하는 장면에서 많은 감정이 들었을 것 같다. 지수가 또 많이 부끄러워 하지 않나. 그렇다고 거기를 혼자 뛰어들어가나 틱틱 대지 않았을까.

-장르물 안에서 멜로를 맡는 경우 드라마의 톤과 달라 튈까봐 걱정된 부분도 있었는지.

▶지수와 재헌의 멜로가 그냥 '너무 사랑해'라기보다 상황이 주는 동료애, 전우애 그리고 의지하게 되는 부분에서 발전된 감정이라고 생각했다. 튄다기보다 서로 의지를 하면서 어느 순간 스며든다는 생각을 들었다. 그런 점을 살려보면 좋게 표현되지 않을까 싶었다.

-마음에 드는 장면이 있다면 무엇인지, 아쉬운 장면도 있나.

▶감독님이 모든 캐릭터를 다 살려주셔서 아쉬운 것은 없었다. 유독 좋아하는 장면은 주차장신이다. 많은 주민들이 힘을 합쳐서 고립된 공간 안에서 싸우는 장면이 멋있게 표현이 돼서 좋았다. 또 재헌에게 고백을 받는 대사를 너무 좋아했다. 9~10번 이상은 본 것 같다.

-본인이 생각하는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꽤 높다. 나도 내면적으로 많은 고민과 여린 점이 있는데 강해보이고 싶은 것이 지수와 닮은 것 같다. 어떤 상황이 있을 때 이겨내보자는 생각이 강하다.

-외적인 설정은 어떻게 고민했나.

▶처음에는 짧은 머리에 핑크색으로 탈색하고 싶다고 했는데 그렇게 하면 두피가 많이 안 좋아질 것 같다고 해서 반만 탈색을 했다. 또 베이스 연주하는 장면은 잘 해내고 싶어서 레슨도 3개월 정도 꾸준하게 받았다. 야구도 해본 적은 없는데 지수의 주 무기여서 스크린 야구장에 가서 치는 연습도 했다. 액션 연기는 액션스쿨에서 무술감독님의 지도를 받았다.

-괴물과 피하지 않고 맞서 싸우는 역할인데 실제라면 어떻게 할지.

▶피하기보다 돌파구를 찾으려고 할 것 같다. 나도 피하거나 숨어가는 것보다 이걸 해결하고 개선하고 싶은 의지가 있는 사람일 것 같다. 그래서 괴물에 맞서 싸우지 않을까 싶다.

-괴물을 상상해서 연기하거나 크로마키 촬영도 남다른 기억일 것 같다.

▶크로마키 촬영 처음 해봤다. 초록색 배경을 해두고 상상에 기반해서 연기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감독님, 스태프, 선배들과 호흡이 더욱 중요했던 것 같다. 전부 크로마키 촬영은 아니었고 구현을 해줄 수 있는 부분은 스태프들이 정말 사실적으로 환경을 만들어주셨다. 괴물도 무조건 상상하기에는 감정적으로 힘들 것 같아서 괴물 분장을 한 분들을 섭외해주셔서 촬영했다. 그런 점이 새로웠다.

-흡연 연기는 어땠나.

▶사실 그냥 연기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소품들이 지수의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는 장치라고 생각해서 크게 어렵지는 않았다.

-액션 연기도 처음 해봤는데.

▶ 내 무기로 할 수 있는 것은 액션스쿨에서 트레이닝을 했다. 보이지 않는 장면도 있었지만 정말 많은 장면에서 괴물을 연기해주는 배우분들이 계셨다. 그래서 조금은 더 수월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액션 연기가 처음이어서 각을 맞춘다거나 합을 맞추는 것이 새로웠다. 하면 할수록 익숙해지고 괜찮은 그림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

<【N인터뷰】②에서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