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측 "현재 촬영 無…단기 스태프 코로나19 확진, 출연진과 접촉 없어"
연예 2020/12/24 17:07 입력

100%x200

tvN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tvN 새 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연출 이응복) 측이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촬영은 중단된 상태였다면서 안전에 최선을 다해 향후 일정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24일 tvN 측은 "현재 '지리산'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촬영을 진행하지 않고 있었으나, 지난 23일 촬영 준비를 위한 세트를 점검하던 도중 시공 관련 단기 스태프가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과가 나온 직후 세트 점검도 전면 중단한 상태로,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들이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라고 했다. 이어 "촬영은 재개되지 않은 상황이므로 출연진과 촬영 스태프들은 접촉이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향후 계획에 대해 "추후 출연진과 촬영 스태프들 역시 전원이 코로나 검사를 받고 모두가 음성 판정을 받은 후에 촬영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제작진 역시 해당 상황을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으며 앞으로도 안전한 촬영을 위해 방역과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지리산'은 광활한 지리산의 비경을 배경으로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미스터리물이다.

'킹덤' 시리즈를 집필한 김은희 작가, ‘미스터 션샤인’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의 만남에 이어 ‘K-드라마’의 주역인 전지현(서이강 역), 주지훈(강현조 역)이라는 상상을 뛰어 넘는 조합으로 전 세계 드라마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내년 방송 예정.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