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② 임주환 "흔들리거나 요란하기 싫어…'배우' 단어 부끄럽지 않게"
연예 2020/12/21 15:00 입력

100%x200

임주환/블러썸 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임주환/블러썸 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지난 17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극본 이지민/연출 이재진 강인)는 주연배우 임주환의 깊어진 멜로 연기로 매회 화제였다. 다정하고 스위트한 현(現) 남편 데릭현의 모습으로 설렘을 안겨주다가도 서늘한 산업스파이로 변하는 이중성을 보여줬지만, 끝내 주인공인 아내 강아름(유인나 분)의 행복을 빌어주는 애틋한 멜로로 "이젠 임주환의 쌍방 로맨스를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불러왔다.

임주환은 뉴스1과 진행한 서면 인터뷰를 통해 "사랑이 이뤄지지 않는 비극적 캐릭터에 매력을 느낀다기 보다 맡아온 캐릭터의 설정이 대부분 그래왔다"며 "사랑이 이뤄지는 캐릭터를 하고 싶은 마음은 당연히 있다"고 솔직한 답변을 전해왔다. 전작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에 이어 '나를 사랑한 스파이'까지, '이뤄지지 않는 로맨스'에 대한 시청자들의 아쉬움이 컸던 만큼 임주환 역시도 이 같은 바람을 털어놨다.

또한 이전보다 연기 호평이 더욱 늘고 있는 점에 대해 "참여하는 작품이 하나씩 늘어날 때마다 배우 입장에서 책임감이 점점 더 커져서 그런 게 아닐까"라는 겸손한 답변도 전했다. '더 게임'을 '하드캐리' 했던 연기력도 재조명되면서 '임주환의 재발견'을 또 한 번 이뤄냈지만 "배우로서 냉정히 돌아보면 아직 제자리라 슬럼프가 오기도 한다"며 "40대엔 슬럼프가 아니길 바라고 있다"는 진솔한 속내도 고백했다.

임주환은 지난 2004년 SBS 드라마 '매직'으로 데뷔해 올해로 17년 차 배우가 됐다. 매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보여주고 있는 원동력에 대해 "모든 것은 껍데기 보다 속 안부터 차곡차곡 쌓인다고 생각한다"며 "흔들리거나 요란하기 싫기 때문에 꾸준히 잘 이어가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배우라는 단어가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이 정도면 됐다'는 생각은 용납하지 않는다"고 전한 답변에서 내면에 견고하게 자리잡은 그만의 중심도 엿볼 수 있었다. 서면 인터뷰를 통해 드라마와 연기에 대한 임주환의 생각을 들어봤다.

<【

-갈수록 연기 호평을 더 많이 받고 있는데요. 시청자들이 믿고 본다는 반응을 많이 보여주기도 하는데, 연기가 더 성숙해지고 성장할 수 있었던 특별한 계기가 있나요.

▶참여하는 작품이 하나씩 늘어날 때마다 배우 입장에서 책임감이 점점 더 커져서 그런 게 아닐까 생각해요. '이 정도면 됐다'는 생각은 개인적으로 용납이 안 되는 편이에요.

-활발한 연기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데 올해 17년 차 배우로서 그간 쌓아온 연기력이나 필모그래피에 대한 성취감도 클 것 같습니다. 누구든 한 가지 일을 오랜 시간 해오다 보면 부침도 겪고 힘든 시기를 지나게 되는데요, 그런 시기는 없었는지, 만약 있었다면 이런 시기를 극복하고 연기 호평을 받는 부분이 큰 의미로 다가올 것 같은데 이런 부분들을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도 궁금합니다.

▶있었어요. 정말 한번 크게 왔었고, "이번에도 난 역시 그대로구나. 이쯤 관두자"고 생각까지 했었는데, 할 줄 아는 게 이것뿐이라 그렇게 되면 더 어둡고 춥겠더라고요. 어느 순간 전 작품에 또 참여하게 됐고 연기를 하고 있었어요. 그런 제가 웃기기도 하고 오기가 생겼었는데, 그 이후 오히려 편해져서 대본과 촬영장이 더 자세히 보였던 것 같아요. 작품이 끝날 때마다 호평을 받긴 하지만 배우로서 저의 위치를 냉정히 돌아보면 아직 제자리, 정체라 슬럼프가 오기도 해요. 40대에는 슬럼프가 아니길 바라고 있어요.

-매년 공백 없이 연기 활동을 꾸준히 보여주고 있는데요. 연기 원동력이 무엇인지, 그리고 연기를 하는 궁극적인 이유에 대해 고민해봤는지 궁금합니다.

▶모든 것은 쌓아올려지기 마련이고, 껍데기보다 속 안부터 차곡차곡 생긴다고 생각해요. 흔들리거나 요란하기 싫기 때문에 꾸준히 잘 이어가고 싶어요. 음…. 연기를 하는 궁극적인 이유에 대해선 조금 더 심도 있게 고민해 봐야할 것 같아요.

-아직 갈증을 느끼는 장르나 캐릭터가 있나요.

▶이제껏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해본 것 같은데요. 개인적으로 장르를 구분 짓진 않지만, 드라마에서 다시 사극을 해보고 싶기도 합니다. 이제까지 슈트를 많이 입어서 그런지 슈트를 입지 않는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도 듭니다.

-시청자들이 임주환이라는 배우를 어떻게 봐줬으면 하는지, 배우로서 이상향과 목표가 있을 지 궁금합니다.

▶'배우'라는 단어가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었으면 합니다.

-주로 배우로서 연기를 보여주는 활동을 하고 있는데, 예능 등 보다 다양한 도전에 대한 계획은 없는지요.

▶제가 재미있는 편은 아니기도 하고, 아직까지는 예능 출연에 대한 생각이나 계획은 없는 상황입니다. 본업이 연기인만큼 연기적인 부분을 좀 더 다지고 싶은 마음이에요.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