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징글벨=모모랜드 낸시 "무대 공포증 극복하고파"
연예 2020/12/20 18:45 입력

100%x200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그룹 모모랜드의 낸시가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징글벨과 맨홀은 각각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 자이언티의 '뻔한 멜로디'를 부르며 매력을 발산했다. 김구라는 징글벨을 어릴 때부터 봐왔으며 왜 외국인으로 오해받는지 알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징글벨은 아이비 댄스 메들리를 개인기로 준비했다. 판정단으로 출연한 아이비와 합동 무대를 선보였다. 이를 본 이달의 소녀 츄는 아이돌이 아닌 배우라고 추측했다. 투표 결과 맨홀이 3라운드에 진출했다. 징글벨은 그룹 모모랜드의 낸시였다. 낸시의 정체를 맞힌 김구라가 한우 선물 세트를 받아가 부러움을 샀다.

낸시는 "김구라, 그리와 친한 사이였다. 6학년 때부터 같이 예능 프로그램을 했다. 김구라의 집에도 놀러 갔었다. 잠옷 입고 있을 때도 봤다"며 "최근에 같이 촬영을 했는데 저를 기억해주시고 잘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복면가왕' 출연으로 무대 공포증을 극복하고 자기를 알리고 싶었다며 "모모랜드라는 팀으로 활동하니까 혼자 무대에 서면 공포증이 생긴다. 올해가 가기 전에 혼자 무대에 서고 싶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