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죽을때까지 그 이름 언급될 일 없을 것"…형 배성우 음주운전 사과
사회 2020/12/11 09:24 입력

100%x200

아나운서 배성재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아나운서 배성재가 음주운전 논란에 휩싸인 형 배우 배성우를 대신해 공식사과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서 배성우의 음주운전을 언급했다.

무거운 표정으로 앉아있던 배성재는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배성제는 "가족으로서 사과드린다. 죽을 때까지 그 이름은 방송에서 언급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오전 배성우는 지난달 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강남 경찰서에 입건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적발 당시 배성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배성우의 소속사인 아티스트컴퍼니는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로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배성우 역시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으로 전해드리게 되어 정중히 사죄의 말씀드린다"며 "변명과 핑계의 여지가 없는 내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모든 질책을 받아들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한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함께 일하는 많은 분들께도 사과드리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일부 비난 여론이 이어졌고, 현재 촬영 중인 SBS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극중 불합리한 세상과 맞서는 정의로운 기자 박삼수 역을 맡고 있는 배성우에게 시청자들의 몰입도 저해와 함께 심한 괴리감이 느껴진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이에 '날아라 개천용' 측은 배성우의 남은 출연 분량과 향후 일정을 두고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친동생인 배성재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일부 누리꾼들이 그의 SNS에 방문해 비난 댓글을 남기고 있었다. 이들은 "음주운전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사회일침 잘 하시던데" "형 관리좀 해라" "음주운전은 살인 미수다" "뜬다 싶더니 훅 가는구나"라면서 형을 대신한 책임을 강요하기도 했다. 다른 일각에서는 배성재를 향한 애꿎은 비난을 자제해야 한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었지만, 배성재는 방송을 통해 형을 대신해 다시 한번 사과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