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사이' 선미 "크루 '달리자 달달구리', 가장 기억에 남아…똘똘 뭉쳤다"
연예 2020/12/08 11:40 입력

100%x200

선미/엠넷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선미가 달리기 크루 '달리자 달달구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오전 11시 엠넷 '달리는 사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선미, EXID 하니, 오마이걸 유아, 이달의 소녀 츄, 박소정 PD가 참석했다.

이날 선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점에 대해 "저희 크루 이름이 '달리자 달달구리'인데, 촬영 후에는 이 '달리자 달달구리'가 기억에 남는다"며 "얘기를 나누면서 누구하나 더 애정이 가는 그런게 아니고, 더 똘똘 뭉치는 계기가 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하니도 크루 멤버에 대해 "처음에 솔직히 멤버들을 듣고 걱정을 했다. 혼자 페이스를 어느정도로 조절해야 하나 고민을 되게 많이 했는데 이제 내가 끌어야하겠구나 생각도 했다"며 "끝나고 나서는 선미말대로 우리가 함께 보낸 그 모든 시간이 무지개 한 색깔이 빠지면 무지개가 아닌 것 처럼 우리 모두가 소중한 '달달구리'가 됐다. 큰 무언가로 남아서 정말 고맙다"고 덧붙였다.

한편 '달리는 사이'는 K팝을 대표하는 20대 여자 아이돌들이 하나의 '러닝 크루'가 되어 산과 바다로 둘러싸인 국내의 아름다운 러닝 코스를 찾아 달리는 런트립(RUN-TRIP)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러닝 디제이 장윤주와 함께 선미, EXID 하니, 오마이걸 유아, 청하, 이달의 소녀 츄가 함께 달린다.

오는 9일 오후 7시50분 첫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