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사이' EXID 하니 "달리기 덕후, 섭외 제안에 정말 좋았다"
연예 2020/12/08 11:35 입력

100%x200

EXID 하니/엠넷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EXID 하니가 달리기 '덕후'라고 밝혔다.

8일 오전 11시 엠넷 '달리는 사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선미, EXID 하니, 오마이걸 유아, 이달의 소녀 츄, 박소정 PD가 참석했다.

이날 하니는 처음 섭외가 왔을 때 당시를 회상하며 "제가 '달리기 덕후'가 된 상태라서, 처음에 출연 제의가 왔을 때 너무 좋다고 했다"며 "그런데 전 '런' 같은 프로그램인 줄 알았고, 달리기가 주목적인 줄 알아서 최근에 제가 뭘했는지 다 보여주고, 달리기를 하면서 뭘 느꼈는지 막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되게 긍정적으로 아이디어 말하고 그랬다"며 "그런데 달리기 하면서 더 큰 걸 얻어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PD는 하니에 대해 "하니씨는 기획의도와 부합하다"며 "생각이 많은 친구라 다시 일하고 싶다고 느꼈는데 알고보니 그동안 혼자서 달리기를 다른 친구들과 하면서 취미가 됐다고 하더라, 그 효과를 알고 있어서 이걸 나눠보고 싶다며 기획의도에 많이 공감을 해줬다. 제작하면서 아이디어나 힘을 많이 얻었다"고 밝혔다.

한편 '달리는 사이'는 K팝을 대표하는 20대 여자 아이돌들이 하나의 '러닝 크루'가 되어 산과 바다로 둘러싸인 국내의 아름다운 러닝 코스를 찾아 달리는 런트립(RUN-TRIP)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러닝 디제이 장윤주와 함께 선미, EXID 하니, 오마이걸 유아, 청하, 이달의 소녀 츄가 함께 달린다.

오는 9일 오후 7시50분 첫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