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상하이 선화 4-1 대파…5연승·조 1위로 ACL 16강 진출
스포츠/레저 2020/12/03 21:23 입력

100%x200

울산 현대가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 예선을 무패로 마쳤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울산 현대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5연승을 달리며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울산은 3일 카타르 자심 빔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F조 예선 최종 6차전에서 상하이 선화(중국)를 4-1로 대파했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울산은 5연승과 함께 조별리그를 무패(5승1무)로 마쳤다. 울산은 오는 6일 E조 2위와 16강전을 펼친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상하이는 조 예선 승점 7점이 되며 같은 시간 퍼스 글로리(호주)를 꺾고 승점 10점이 된 FC도쿄(일본)에 밀려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울산이 일찌감치 경기를 주도했다. 3분 만에 박정인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이어 전반 24분에는 이상헌이 추가골을 넣으며 2-0을 만들었다.

후반 15분 상하이에 한 골을 내준 울산은 후반 28분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고 교체로 나선 비욘 존스가 골로 연결, 3-1로 도망갔다.

울산은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존스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