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홍현희·제이쓴 측 "코로나19 음성 판정, 2주 자가격리"
연예 2020/12/03 21:21 입력

100%x200

홍현희 제이쓴 부부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이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된 받은 가운데, 그와 함께 녹화에 참여했던 코미디언 홍현희와 남편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3일 홍현희와 제이쓴의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뉴스1에 "홍현희와 제이쓴이 오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현희와 제이쓴은 2주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이찬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공식 팬카페에 이찬원의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

이찬원은 지난 1일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기에 방송가에는 비상이 걸렸다. 이에 그와 함께 녹화에 참여했던 홍현희와 남편 제이쓴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2주 동안은 일정을 중단하고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다.

한편 이찬원과 함께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던 임영웅 장민호 박명수 붐 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역시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한다. 또한 현재 TV조선은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폐쇄 하기로 결정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