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씨야 재결합 결국 무산 "각 소속사 합의 못 이뤄, 팬들에 미안"
연예 2020/11/25 13:16 입력

100%x200

이보람 남규리 김연지(왼쪽부터) / 사진=냠냠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난다긴다, 모스트웍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3인조 여성 발라드 그룹 씨야의 재결합이 무산됐다.

25일 남규리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남규리는 씨야의 재결합을 위해 노력했으나, 각 소속사들이 활동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다"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규리는 현재 소속사가 없고, 드라마 촬영은 12월 초 종영될 예정이라 씨야의 활동에 지장이 없다"라고 전했다.

이보람 측 역시 뉴스1에 "씨야 재결합 및 프로젝트 앨범 활동은 무산됐다"며 "스케줄 조율이 잘 안 됐다"고 설명했다.

씨야는 지난 2006년 '여인의 향기'로 데뷔, 2011년 1월 굿바이 무대를 끝으로 해체 수순을 밟았다. 이후 남규리는 배우로 전향했고, 김연지와 이보람 또한 솔로가수로 활동하는 등 각자 다른 모습으로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후 올해 2월 JTBC '슈가맨3'을 통해 9년 만에 씨야로 재결합, 여전한 실력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방송이 나간 뒤 이들의 노래가 음원 차트를 역주행하는 것은 물론, 씨야의 재결합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실제로 세 멤버와 각 회사는 재결합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나눴으나 논의 끝에 결국 무산됐다.

한편 씨야 멤버 남규리는 배우로, 김연지는 뮤지컬 배우로, 이보람은 가수로 각각 활동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