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아내의 맛' 영탁, 정동원X남승민 앞 호랑이 선생님 변신…임영웅도 등장
연예 2020/11/25 05:30 입력

100%x200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100%x200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트로트 가수 영탁, 임영웅이 '아내의 맛'에 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정동원의 콘서트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미스터트롯' 출신 영탁과 임영웅까지 모습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영탁은 호랑이 선생님으로 변신했다. 자신이 프로듀싱한 곡 '짝짝꿍짝'을 연습하던 정동원과 남승민. 영탁은 전혀 맞지 않는 둘의 호흡에 안타까워했다. 그는 "누구는 안무가 이렇게 가고 얘는 또 다르게 간다. 잘 맞춰야 한다"라고 지적하기 시작했다. 그는 진지하게 꿍짝형제의 안무를 고쳐줬다. 그러나 디테일한 영탁의 지적에 정동원, 남승민의 멘탈이 붕괴됐다.

결국 영탁은 표정이 굳은 채 "뭐할 거야? 너네 가수야? 가수 맞아?"라며 크게 걱정했다. 정동원과 남승민은 심기일전 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안무를 틀렸다. 서로 안무가 틀린 거라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영탁은 "너네 둘이 똑같아. 한 개도 멋없어. (콘서트 보려고) 돈 내고 온 사람들 앞에서 뭐하는 거냐"라며 황당해 했다. 또한 "프로 가수는 돈 받고 노래 부르는 사람들이야. 허투루 하지 말라고"라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영탁은 둘을 향해 "너네 무대는 내가 항상 지켜본다. 근데 맨날 대충한다. 나중에 나이 먹어서 영상을 보면 창피해도 숨을 데가 없다. 다 남는 거다. 알겠냐"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영탁은 마지막까지 "열심히 연습해라"라고 신신당부했다.

임영웅도 정동원, 남승민의 대기실을 찾아왔다. 임영웅은 "난 지금도 노래 연습하다가 너네 보러 잠깐 온 거다"라고 했다. 이에 정동원은 "밥 먹고 온 거 다 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긴장 안되냐"라는 질문에 임영웅은 "콘서트를 계속해도 익숙해지는 게 아니라 또 긴장된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이내 "그런 의미에서 게임 한 판 할까. 게임으로 긴장을 풀어야 돼. 간식 내기"라고 해 웃음을 줬다. 셋은 휴대전화 게임에 몰두해 눈길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