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종범, 김광규에 처제와 소개팅 깜짝 제안
연예 2020/11/25 00:18 입력

100%x200

SBS '불타는 청춘'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불타는 청춘' 이종범이 김광규에게 처제와의 소개팅 의사를 물었다.

24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연말특집 제1탄으로 '깨복쟁이 친구'와의 여행이 이어졌다. 깨복쟁이 친구란 허물없는 친구라는 뜻의 전라도 방언으로, 그동안 불청을 애청하던 청춘들의 친구를 초대해 함께 여행하기로 한 것.

박재홍의 깨복쟁이 친구이자 야구계 레전드, 전 야구선수 이종범이 여행에 합류했고, 강수지, 강문영, 김완선, 이연수, 권선국, 김광규, 최성국이 함께했다.

이종범이 외박을 확실하게 허락 맡기 위해 아내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이종범은 아내에게 "내가 오기 전에 짐을 싸서 나왔는데, 외박 허락을 맡고 왔냐고 확인을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종범의 아내가 이종범에게 "내가 물어보라고 했잖아. 처제!"라고 운을 떼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종범 아내가 먼저 처제와 김광규의 소개팅을 주선하려 했던 것.

통화를 끝낸 이종범은 김광규에게 "우리 처제가 결혼하지 않았다"라며 김광규가 소개팅할 의향이 있냐고 물었다. 더불어 이종범은 "우리 딸이 이모가 혹시 실례가 될까 봐 걱정하더라"며 처제는 차분하고 정적인 성격이다"라고 소개했다.

김광규는 "보통 촬영 끝나고 집에 갈 때 이야기하는데"라며 쑥스러워했고, 이종범은 먼저 김광규의 의사를 듣고, 처제와의 소개팅을 주선하겠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