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NC 우승 함께한 '택진이형', 또 한번 헹가래 받았다(종합)
스포츠/레저 2020/11/24 23:52 입력

100%x200

김택진 NC 구단주가 24일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끝난 뒤 승리한 NC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고 있다. NC다이노스는 이날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두산베어스를 상대로 4대2로 승리, 시리즈 전적 4대2로 누르고 창단 9년 만에 KBO 프로야구 첫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2020.11.2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고척=뉴스1) 황석조 기자 = 한국시리즈 전 경기를 직접 관전하며 선수단을 응원한 NC 다이노스 김택진 구단주가 정규시즌에 이어 또 한 번 헹가래를 받았다.

NC는 2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6차전을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지난달 정규시즌 정상에 올랐던 NC는 한국시리즈까지 챔피언에 오르며 통합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이날 경기장에는 어김없이 김택진 구단주가 엔씨소프트 직원들과 함께 찾아 정상 등극의 기쁨을 나눴다. 김 구단주는 지난 1차전부터 매 경기 빠짐없이 현장을 찾아 선수단을 격려하고 응원했다.

김 구단주는 지난달 NC의 창단 첫 정규시즌 우승 때도 창원NC파크를 찾아 선수들의 헹가래를 받았다. 우승 확정을 지켜보기 위해 광주와 대전까지 갔다가 헛걸음을 한 뒤 마침내 안방에서 선수단과 감격스러운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날도 우승이 확정되자 그라운드로 달려간 김 구단주는 선수단에 특별한 선물을 선사했다. 바로 엔씨소프트의 유명게임 리니지의 대표 아이템인 집행검을 본 따 만든 대형 모형 집행검이었다.

마운드 위에서 김 구단주가 장막을 걷자 그 안에 대형 집행검 모형이 모습을 드러냈고 선수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눈물을 글썽거리던 주장 양의지가 대표로 집행검을 뽑은 뒤 선수들과 함께 들어올리며 환호했다.

이날도 선수단은 김택진 구단주를 헹가래치며 고마움을 전했고 김 구단주도 '승리의 V 세리머니'를 그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