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철인왕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지침 따라 검사 진행"
연예 2020/11/24 15:48 입력

100%x200

tvN '철인왕후' 포스터©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철인왕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철인왕후' 측이 입장을 전했다.

24일 뉴스1 단독 취재 결과, 전날인 23일 tvN 새 주말드라마 '철인왕후' 경북 문경 세트장에 방문했던 보조출연자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보조출연자는 다른 드라마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것을 확인하고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철인왕후'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오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사실 확인 직후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철인왕후' 외에도 드라마 '허쉬', '보쌈', '시지프스', '조선구마사' 등도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현재 촬영이 중단된 상황이다.

한편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을 그리는 드라마다. 배우 신혜선과 김정현이 주연을 맡았으며, 오는 12월12일 첫 방송을 예정하고 준비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