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신혜선x김정현, 초강력 코미디 온다…12월12일 첫방
연예 2020/11/24 09:19 입력

100%x200

tvN '철인왕후' 포스터©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철인왕후' 신혜선, 김정현이 '초강력 코믹 시너지'를 장착하고 돌아온다.

오는 12월12일 처음 방송되는 tvN 새 주말드라마 '철인왕후'(극본 박계옥 최아일/연출 윤성식/, 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 측은 24일, 달라도 너무 다른 중전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의 상극 케미가 돋보이는 메인 포스터와 무빙 포스터를 공개했다.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을 그린다. 여기에 드라마 '화랑', '왕의 얼굴', '각시탈' 등을 연출한 윤성식 감독과 '닥터 프리즈너', '감격시대' 박계옥 작가, 영화 '6년째 연애중'을 집필한 최아일 작가의 의기투합은 드라마 팬들의 기대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범상치 않은 코믹 아우라가 담긴 메인 포스터는 기대감에 불을 더욱 지핀다. '저 세상 그 놈, 이 세상 중전되다?!'라는 문구는 조선 시대로 불시착한 남다른 영혼을 가진 중전 김소용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각자의 방에서 취미생활에 열중하는 김소용과 철종. 단아한 중전의 몸속에 현대의 혈기왕성한 '문제적 영혼(?)'이 깃들어 있는 김소용은 의문의 잡지와 파워풀 복싱으로 무료한 시간을 달랜다. 이와는 달리 다소곳하게 앉아 서예와 다과를 즐기는 철종의 모습도 흥미롭다. 취미생활마저 남다른 이들이 만나 궁궐에 어떤 바람을 불러일으킬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신혜선은 자유분방한 청와대 셰프의 영혼이 깃든 중전 김소용 역을, 김정현은 온화한 미소 뒤에 비밀을 숨긴 철종을 맡아 초강력 웃음 시너지를 예고한다. 무엇보다 조선 시대 '쇼윈도 부부'로 분해 끈끈한 전우애(?), 그리고 신박한 설렘을 넘나들며 화끈한 웃음을 선사할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는 단연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스타트업' 후속으로 오는 12월12일 첫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