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엄지원 "'산후조리원' 공감…잘되니 가족들도 행복해해"
연예 2020/11/24 08:48 입력

100%x200

굿모닝FM/MBC FM4U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엄지원이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출연 이후 주변 반응을 전했다.

엄지원은 24일 오전 전파를 탄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이번 작품하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연예인들은 잘될 때 잘되는 게 나의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서 내가 잘되는 게 연예인 같은 경우는 모두의 기쁨이고 안 좋으면 '다 같이 안 좋구나'를 느꼈다"고 털어놨다.

엄지원은 "잘 되면 가족들이 다 좋은 얘길 듣게 되더라. 가족들이 행복해 해서 '가족과도 같이 가는구나' 했다"며 "이번에 개인적으로는 내 얘기처럼 공감해주시고 느껴주셔서 감사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조리원 동기 친구들과 재밌게 찍었는데 '하고 싶은 거 다해' 그런 얘길 했었다. 실제로 애드리브도 많았다"며 "공간의 빈 것을 채우는 게 배우의 연기인데 애드리브가 많았다. 대사도 그렇고"라고 고백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