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무명 가수 63호 실력에 심사위원 충격…이선희 "스타성 있어"
연예 2020/11/23 23:24 입력

100%x200

JTBC '싱어게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싱어게인' 무명 조에 속한 63호 가수가 극찬을 받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에서 63호 가수는 한영애의 '누구 없소'를 선곡, 기타 연주와 함께 열창했다.

그는 시작부터 현란한 기타 연주로 시선을 강탈했다. 이어 첫 소절을 부르자마자 심사위원들의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김이나는 "헐"이라며 놀라워했고, 송민호 역시 "진짜 잘한다"라며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가창력에 편곡까지 감탄을 자아낸 63호 가수는 올 어게인을 받았다. 이후 유희열은 "트리트먼트 먼저 하자"라고 농을 던졌다. 그러자 이선희는 "역시 보컬리스트는 펌 하고 나온 사람이 최고인 것 같다"라고 해 폭소를 더했다.

이선희는 63호의 실력을 극찬했다. "저는 63호만의 그 색깔이 너무 신선해서 좋았다"라면서 "가창력보다 가진 흥을 폭발하는 게 더 센 건데, 그걸 안다. 정말 스타성이 있는 친구"라고 호평했다.

한편 '싱어게인'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