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될순없어' 윤형빈 "많이 반성, 정경미에게 잘 해야겠다고 생각"
연예 2020/11/22 22:06 입력

100%x200

JTBC '1호가 될 순 없어'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윤형빈이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지난 결혼 생활을 반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가 정경미와의 결혼 생활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형빈은 "지난 방송 후 마음 고생이 심했을 것 같은데"라는 최양락의 질문에 "많이 반성했다"라며 "이제 잘해야 되겠구나 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박미선은 "그동안에 우리 남편이 혼자 짊어졌던 십자가를 이렇게 나눠 지는구나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의 글을 받았다"라며 "심지어 임신을 했는데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라고 방송 후 반응에 대해 얘기했다. 윤형빈은 "저한테는 '경미 언니랑 그만 헤어져주세요'라는 반응까지 있었다"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이어 "사실은 저도 방송에 나와서 '내가 그랬구나'를 안 거다"라며 "서운할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고, 바로 바뀔 수는 없겠지만 조금씩 노력해가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