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타이틀 뮤비 감독, 현실감·진정성 반영해 작업"
연예 2020/11/20 11:32 입력

100%x200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정국이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새 앨범 'BE (Deluxe Edition)' 발매기념 프레스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이야기를 담은 'BE'는 지금까지 선보인 정규 시리즈 앨범과는 다른 형태의 앨범이다. '~이다' '존재하다'라는 뜻의 'BE'는 형태를 규정짓지 않고 열린 의미를 가진 단어인데,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으로 지금 이 순간에 느끼는 솔직한 감정과 생각, 나아가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관한 이야기를 전한다. 2020.11.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 1관에서 '비 (BE) (디럭스 에디션)'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정국은 '라이프 고즈 온'의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나섰다. 이날 그는 이에 대해 "감독님이라고 하기엔 너무 쑥스럽고 평상시에 영상 찍는 걸 좋아하다 보니까 뮤직비디오를 맡게 되어서 최대한 열심히 해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라이프 고즈 온' 노래를 들었을 때 현실감과 진정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감독님, 연출팀과 얘기를 나누고 멤버들 한테도 개인적으로 보여주고 싶은 면들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그 의견을 반영하려고 했다"며 "또 뭔가 그런 감정선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부분은 코로나19로 인해 투어가 취소되고, 아미들을 못 봐서 그런 아쉬움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열심히 노력해서 제가 찍은 영상이 뮤직비디오에 나온다고 하니까 신기하고, 좋은 기회라 느낀다"며 "앞으로 개인적으로 멋진 뮤직비디오를 찍어보고 싶다는 꿈도 생겨서 좋았다"고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비'를 전 세계 동시에 발표한다. '비'는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현 상황에서, 불안하고 두렵지만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담았다. 일곱 멤버는 2020년, 지금을 살아가는 솔직한 감정과 생각, 나아가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대해 이야기한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 설 수밖에 없는, 원치 않는 상황에 맞닥뜨렸지만 '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라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