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5년만에 가수 컴백…15일 선공개곡·12월 정규 7집 발표
연예 2020/11/06 09:03 입력

100%x200

이승기/후크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이승기가 12월 정규 7집으로 돌아온다.

6일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승기는 가수 복귀를 원하는 팬들의 요청에 응답하며 오는 12월 정규 7집 앨범 공식 발매를 확정지었다. 이에 앞서 15일에는 선공개 음원을 공개한다.

앞서 이승기는 지난 7월 SBS '집사부일체'를 통해 선보였던 '금지된 사랑'을 가창한 영상이 유튜브 조회수 700만 뷰를 돌파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후 이승기의 가수 복귀를 원하는 열렬한 반응이 이어졌고, 이승기는 컴백 요청을 겸허히 고민한 끝에 가요계 복귀를 결정했다.

이로써 이승기는 지난 2015년 발매한 정규 6집 앨범 '그리고...' 이후 무려 5년 만인 오는 12월에 정규 7집 앨범으로 돌아온다.

특히 이승기는 정규 앨범 발매에 앞서 오는 15일 오후 6시 정규 7집 앨범 수록곡 중 한 곡인 '뻔한 남자'를 선공개할 예정이다. '뻔한 남자'는 히트작 메이커이자 가수 윤종신과 처음 호흡을 맞춰 선보이는, 심금을 울리는 발라드곡이다. 가수 박정현 데뷔곡 '나의 하루'와 성시경 '거리에서' '넌 감동이었어' 등을 작곡해 감미로운 감성을 터트렸던 윤종신과 '발라드계의 황태자' 이승기가 역대급 하모니를 완성, 2020년 하반기 대한민국을 따뜻한 감성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이번 작업에서 윤종신은 음악을 위한 '이방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음에도, 이승기의 부탁에 한달음에 달려와 작업에 나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또한 오는 12월 발매될 이승기의 정규 7집 앨범에는 윤종신 외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수의 프로듀서들이 참여, 흔히 접했던 이승기의 느낌과는 180도 달라진 새로운 음악을 선사할 전망이다.

소속사 측은 "이승기가 '금지된 사랑' 이후 엄청난 사랑과 열렬한 호응을 보내주신 팬들의 요청에 부응하고자 고민을 거듭하다, 전격적으로 가수 복귀를 결심했다"며 "이승기가 팬들의 바람을 거스르지 않고 보답할 수 있도록, 좀 더 완성도 높은 노래를 들려드리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오랜만에 가수 복귀에 설렘과 긴장된 마음을 갖고 있는 이승기의 복귀를 응원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오는 11월15일 오후 6시 이승기의 음원 '뻔한 남자'가 전격 공개되며, 정규 7집 앨범은 오는 12월에 발매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