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배수지·남주혁이 밝힌 캐릭터 비하인드…김선호 "질투나네"
연예 2020/10/30 16:17 입력

100%x200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스타트업'의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가 '티벤캐뷰 코멘터리' 영상을 통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매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연출 오충환/ 극본 박혜련)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반짝이는 청춘의 항해를 선보이고 있는 네 배우는 각자의 캐릭터가 되어 숨은 1인치의 이야기까지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배수지는 CEO를 꿈꾸는 서달미, 남주혁은 삼산텍의 개발자 남도산, 김선호는 SH벤처 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 강한나는 네이쳐모닝 대표 원인재로서 본캐와 부캐를 오갔다. 이들은 지난 방송의 핵심 장면을 보며 서로에게 질문을 던지고 또 그 때의 속마음을 털어놓는 등 시청자들을 '스타트업' 속으로 깊숙이 끌어당겼다.

먼저 1회에서 허세를 부린 서달미(배수지 분)와 동생의 거짓말에 촉이 왔다는 원인재(강한나 분)의 신경전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또한 한지평(김선호 분)이 과거 빚을 졌던 최원덕(김해숙 분)을 보고 "응어리졌던 마음들이 조금은 녹아내리는 것 같은 그런 기분"이었다고 말하는 등 이들의 못다 한 고백들이 펼쳐졌다.

2회에서 남도산(남주혁 분)이 서달미의 '멋진 첫사랑'이 돼달라는 한지평의 부탁에 돈을 거절하고 삼산텍을 성장시켜달란 부탁을 한 이유도 밝혀졌다. "이번만큼은 용기를 내보고 싶었던 것 같다"며 물질적인 것보다 인생의 성공을 꿈꿨다는 속마음을 전해 짠한 감정을 샘솟게 했다.

그런가 하면 여심을 제대로 심쿵하게 한 2회 속 서달미와 남도산의 파티장 재회 엔딩 장면도 빼놓을 수 없었다. 배수지는 "반가움도 있고 서운한 것도 있을 것이고 (여러 감정들이)들었다"며 서달미의 복잡미묘한 감정을 전했고, 남주혁 역시 "너무 떨려서 그날 기억이 잘 안난다"고 설렘과 긴장이 뒤섞였던 남도산의 기분을 밝혀 두 사람의 풋풋한 청춘 로맨스에 한층 과몰입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배수지가 "달미는 습관처럼 '남도산'을 검색하고 살았다"고 말하자 김선호는 "질투나네"라며 순식간에 한지평에 몰입했다. 이에 극 중 배수지, 남도산, 한지평을 둘러싼 삼각로맨스 기류가 짙어져 설렘 포인트까지 선사했다.

그 뿐만 아니라 한지평의 질문에 의미심장한 동문서답을 하는 AI 스피커 장영실의 목소리로 특별출연한 여진구에게도 "같이 하게 돼서 영광"이라며 김선호가 귀여운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강한나는 "점점 하면서 되게 편안해졌던 것 같고 (앞으로의 이야기가) 더더욱 기대되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본캐와 부캐를 오간 소감과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넘쳐나는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의 열연과 함께 찬란한 청춘들의 도전이 펼쳐지고 있는 '스타트업'은 오는 31일 5회가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