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도굴' 조우진 "인디아나 존스 캐릭터, 웃기기 어렵더라"
연예 2020/10/29 14:04 입력

100%x200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조우진이 영화 '인디아나 존스' 속 존스 박사에서 이름을 따온 자신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관객들을 웃기는 코미디 연기가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조우진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도굴'(감독 박정배)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존경하는 인디아나 존스 캐릭터를 가져온, 자칭이긴 하지만 이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고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작품들이 양복을 입고 자르고 썰고 울리고 짜증나게 하고 화나게 했는데 관객들이 미소를 짓게 하는 내 모습을 보고 싶어하지 않을까 싶더라"며 "안타고니스트만 보여드리면 피로감을 느끼지 않을까 고민도 있었다, 그런 생각을 할 때 만난 캐릭터라서 반가웠다"고 캐릭터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또한 조우진은 "정말 '오글거림' 주의 대사들이 많았다"며 "이걸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진지한 게 제일 낫다 싶어서 진지하게 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조우진은 웃겨야 하는 캐릭터를 맡은 것에 대한 부담이 컸다고 했다. 그는 "웃기는 게 너무 어렵다, 사람을 즐겁고 재밋게 하는 게 어렵다"며 "개그맨들은 대단한 사람들이다, 사람을 혼을 빼놓을 정도로 재밌게 하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웃음을 주는 건 울리는 것만큼 어렵다"며 "내가 이 직업을 통해 또 공부를 하고 있구나 싶었다, 감정을 건드리고 희노애락 표현하는 게 의무고 책임이다, 계속 공부해야한다"고 말했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내용을 담은 범죄오락영화다.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의 황동혁 감독이 제작 및 각색을 맡았다. 연출자인 박정배 감독은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조감독 출신으로 '도굴'을 통해 첫 장편상업영화를 선보인다.

조우진은 극중 자칭 한국의 인디아나 존스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 역할을 맡았다.

한편 '도굴'은 오는 11월4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