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 "강남 출신, 곱게 자랐다…어렸을 때 피겨도 배워"
연예 2020/10/27 22:31 입력

100%x200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100%x200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개그우먼 홍현희가 곱게 자랐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두 사람은 제이쓴 부모님의 농사를 도왔다. 홍현희는 '똥손'에 등극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덜 익은 콜라비를 따는가 하면 메주콩 탈곡을 하면서 다른 작물을 건드려 폭소를 유발했다. 시아버지는 "환장하겠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제이쓴은 홍현희에 대해 "의외로 일머리가 없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홍현희는 온실 속 화초처럼 자라서 그렇다고 밝혔다. 특히 박명수가 "강남 출신 아니냐"라고 물어보자, "맞다"라면서 "어렸을 때 친정 엄마가 피겨, 피아노, 미술 등 다 보냈다"라고 회상해 놀라움을 줬다.

홍현희는 이어 "피아노는 체르니 40번까지 쳤다"라고 설명하며 입으로 피아노 연주(?)를 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시댁 이사 얘기도 나왔다. 시어머니는 이사 날짜가 잘 안 맞는다며 "너네 집에서 좀 살면 안될까? 한 달 정도만 살면 될 것 같다"라고 물었다. 홍현희는 외면하며 장난을 쳤다. 이를 지켜보던 박명수는 함소원의 근황을 물었다. 그는 중국 마마를 언급했고, 함소원은 "마마는 중국에 갔다. 더 없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라고 농을 던졌다.

이날 홍현희는 출산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그는 일을 하던 중 "박은영이 노산, 노산 하니까 나도 무섭더라"라고 털어놨다. 시어머니는 "지금 아이를 가져도 내년에 낳으면 나이가 마흔이냐"라고 물었다. 홍현희는 마흔 얘기에 주저앉았다. 그는 "제가 내년에 마흔인지 몰랐다. 잊고 사니까"라며 슬퍼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