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김우석 "이경규 선배님이 예뻐해 줘…'규라인' 뿌듯"
연예 2020/10/26 23:13 입력

100%x200

KBS 2TV '개는 훌륭하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훌륭' 김우석이 '규라인'임을 인정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1주년 달력 프로젝트가 진행된 가운데 솔로 가수로 활동하는 김우석이 등장했다.

김우석은 이날 "'규라인'이라고 하던데"라는 말을 듣고 수긍했다. 그는 "이경규 선배님이 처음에는 말만 하시는 줄 알았는데 방송을 하시는 곳에 많이 불러주시더라"라고 했다. 이어 "진짜 내가 규라인인가 싶기는 하다"라고 털어놨다.

김우석은 '규라인'으로 불리는 것에 대해 "정말 뿌듯하다"라며 "대선배님이 예뻐해 주시니까 저도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방송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장도연은 "싫으면 싫다고 해도 된다"라고 농을 던졌다. 이에 김우석은 "아니다. 무조건 좋다"라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