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지수 "순수함과 귀여움이 내 매력…솔직하고 감성적"
연예 2020/10/22 07:00 입력

100%x200

배우 지수/ 사진제공=키이스트 © 뉴스1

100%x200

배우 지수/ 사진제공=키이스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지난 15일 종영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 연출 오경훈)는 오예지(임수향 분)를 둘러싼 서진(하석진 분) 서환(지수 분) 형제의 사랑과, 그 사이에서 스스로 성장하며 자신을 사랑하게 되는 방법을 깨달아가는 오예지의 모습을 그려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특히 마지막에는 서진과 서환이 오예지에 대한 마음을 놓으면서 오예지가 스스로의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보이며 감동을 선사했다. '마라맛 멜로'라는 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에게 때로는 자극적으로, 하지만 결국에는 정통 멜로 특유의 서정적인 감성으로 안방을 물들인 '내가 가장 예뻤을 때'였다.

극 중 고등학교 교생 실습을 나온 오예지를 보고 사랑을 키워 오랜 시간 그녀의 곁을 맴도는 서환 역을 연기한 지수는 풍부한 감정 열연으로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서정적인 매력을 배가시켰다. 동시에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만자'에서도 호연을 펼친 지수가 앞으로 또 어떤 활약을 펼쳐갈지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최근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마치고 기자들과 인터뷰를 가진 지수는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매력과 임수향 하석진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풀어놨다.

<【N인터뷰】②에 이어>

-'아만자'에 이어 '내가 가장 예뻤을 때'까지 연달아 감정소모가 심한 작품이었는데.

▶'아만자'는 12월 말에 촬영이 끝난 터라 시간이 있었고 또 저는 빨리 털어내는 편인 것 같다. 어떤 방법이라기 보다는 일상을 살다 보면 털어지는 것 같다. 둘 다 감정소모가 있었던 작품들이기는 한데 '아만자'도 그렇고 이 작품도 그렇고 현장이 좋았고 사람들도 다 좋아서 잘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동안 다양한 장르에서 연기활동을 펼쳐왔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플랜을 잡아놓고 그러지는 않는다. 배우라는 게 선택받는 직업이고 만나게 되는 작품의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저는 다 열어놓고 하는 것 같은데 이렇게 저렇게 쌓여가는 걸 보면 참 신기한 인연으로 만나게 되는 것 같다.

-주연이라는 점에서 부담감은 없었나.

▶책임감과 부담감이 좀 컸다. 갈수록 더 커지고 본능적으로 당연히 연기를 잘하고 싶은 본능이 있기 때문에 더 잘하고 싶었다.

-만약 자신이 오예지였다면 서환과 서진 중 누구를 선택했을 것 같나.

▶서진이랑 만나다가 서환과 만나지 않을까. 처음에는 서진에게 끌렸을 것 같다. 서환은 오래오래 생각할수록 마음이 가는 인물이라 서환에게 끌리지 않았을까 싶다.

-스스로가 꼽은 자신의 매력 포인트가 있다면.

▶기본 베이스가 순수함인 것 같다. 순수한데 차갑거나 어쨌든 기본 베이스는 항상 순수함이 장착된 인물인 것 같다. 그게 매력포인트인 것 같다. 주변에서도 순수하다고 말을 많이 하더라. 근데 이걸 제 입으로 말하니깐 좀 그렇다.(웃음) 다른 분들이 그렇다니깐 그런가보다 싶다. 순수하고 귀엽다. 순수함이 뭘까 돌이켜봤을 때 계산하는 스타일은 아닌 것 같고 솔직하고 감성대로 살아가는 것 같다. 그런 것들이 순수한 것 아닐까.

-귀여움은 어떤 귀여움인가.

▶제가 형들한테 애교가 있는 편인데 형들이 보기에 귀여운 거다. 덩치도 크고 남성적으로 생겼는데 반전으로 그런 게 있으니깐.(웃음)

-군입대에 대한 생각도 있을 듯 한데.

▶아직 군대 관련해서는 정해진 게 없다. 저도 말씀드리기가 그렇다. 현재로서는 정해진 게 거의 없다. 정해지면 그거에 맞게 플랜을 짜서 하지 않을까 한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본질적으로 연기 잘하고 싶은 배우가 되고 싶은 게 1번이고 좋은 작품의 일원이 되고 싶다. 요즘 너무 자랑스럽더라. K-문화들이 여러 세계에 펼쳐나가는 이런 시점에 배우라는 일을 하고 있는 것도 자랑스럽다. 좋은 시대에서 일을 하는 것 같다. 그래서 그런 한국을 알릴 수 있는 작품뿐만 아니라 그런 작품의 일원이 되고 싶기도 하다.

-롤모델의 배우가 있다면.

▶10년 후의 나다. 10년 후의 내 모습이 어떨지 기대가 되는데 지금의 저보다는 훨씬 더 성장하고 많이 성숙해져 있을 것 같다. 그 모습이 기대가 된다. 본질적으로는 연기 잘하는 배우가 되고 싶고 이 시대에 한국뿐 아니라 그때쯤 돼서는 큰 세계에서 선보일 수 있는 작품을 해보고 싶기도 하다. 또 인간적으로도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

-본인이 가장 예뻤을 때는 언제라고 생각하나.

▶지금이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지금이 아니더라도 지금이라고 믿고 싶고 지금이길 바라고 저는 항상 어제보다 오늘이 낫고 오늘이 낫다고 믿는다. 지금이 예쁠 때다.

-본인에게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나.

▶저한테는 터닝포인트 같은 작품이기도 하고, 하면서 정말 많이 배웠다. 또 2015년에 MBC로 데뷔를 했는데 이번에 다시 메인롤로 MBC 드라마를 하게 됐다. 촬영 감독님이나 조명 감독님이 '앵그리맘' 때 뵀던 분들이어서 더 뜻깊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