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슈퍼주니어 '웁스' 도전…정수정 피쳐링했지만 '원샷 실패'
연예 2020/10/17 20:12 입력

100%x200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놀토' 출연진이 슈퍼주니어의 '웁스'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에는 OCN 새 토일드라마 '써치'의 배우 정수정과 장동윤이 출연했다.

이날 1라운드 곡은 슈퍼주니어의 '웁스'였다. 이 곡은 정수정이 소속된 그룹 에프엑스가 피처링한 곡이었다. 정수정은 함께 무대까지 했다고 밝혔다. 그는 "승부욕 불태우라고 처음에 이 곡을 했나 보다"라며 승부욕을 예열했다. 그러나 첫 듣기가 끝나고 붐이 잘 들었냐고 물어보자 망설임 없이 "아니요"라고 힘없는 목소리로 말했다. 넉살은 정수정이 듣기가 끝나자마자 커닝하는 모습을 봤다며 폭로했다.

정수정의 받아쓰기 공개에 많은 기대가 모였다. 그러나 소박한 결과로 실망을 안겼다. 넉살은 자신의 받아쓰기와 많이 겹친다고 지적했다. 정수정은 "안 베꼈다"라며 자신이 쓴 것은 확실히 들었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어렵게 구했음'은 넉살의 받아쓰기를 보고 생각난 것이라고 솔직하게 자백해 웃음을 안겼다. 원샷은 문세윤이 차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