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스타일링→안무 점검…데뷔 초읽기(종합)
연예 2020/10/17 19:46 입력

100%x200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환불원정대가 데뷔 초읽기에 들어갔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지미 유(유재석)는 신박기획의 큰 그림이 펼쳐질 신사옥 부지를 마련했다. 지미 유는 신박기획의 매니저 정봉원(정재형)과 김지섭(김종민)을 새로운 사무실로 불러 직원 조회 시간을 가졌다. 쉽게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비밀스러운 신박기획의 새로운 사무실은 뻥 뚫린 시원한 뷰를 자랑하며 '오픈 마인드'의 신박기획을 제대로 보여주는 곳. 그러나 길을 찾기 어렵고 창문이 없는 장소는 매니저들을 당황하게 했다. 특히 김종민은 "너무 허름한데요?라고 팩트 폭력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정봉원은 신박기획 로고송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또한 '음악 천재'로 불리는 김지섭은 더욱 업그레이드된 작사 실력을 보여줘 지미 유를 폭소하게 했다. 특히 정봉원과 지미 유는 패션 센스를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으며, 매니저 두 사람은 환불원정대 활동을 앞두고 사원증과 명함을 받으며 신박기획의 정식 직원이 됐음을 알렸다.

정봉원은 환불원정대의 데뷔를 앞두고 비주얼 디렉터로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유학파 스타일리스트로 회의에 등장한 정봉원은 환불원정대의 스타일링 조언을 위해 직접 오리고 붙여 만든 핸드메이드 PT 자료까지 준비해 멤버들 앞에 섰다. 멤버들은 각자의 개성이 담긴 스타일링을 보며 어울리는 것을 매의 눈으로 찾기 시작했다.

이때 지미 유는 서로 의상을 바꿔 입기, 걸그룹 의상 입기 등을 제안했다. 지미 유는 직업 은비(제시)의 과거 무대 의상을 입고 솔선수범했다. 지미 유는 용기를 내 바지까지 입은 뒤 돈벌레 룩을 완성했고, '눈누난나'를 추며 예상치 못한 그루브를 보여줘 환불원정대 멤버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어 천옥(이효리)은 각자 의상을 바꿔 입어보자고 제안했다. 천옥은 실비(화사)의 '멍청이' 의상을, 은비(제시)는 천옥의 의상을, 실비는 은비의 의상을, 만옥(엄정화)은 실비의 비닐 무대 의상을 입었다. 네 사람은 각자의 개성으로 상대방의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의상을 갖춰 입은 이들은 '돈 터치 미' 퍼포먼스를 살짝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어어 비주얼 디렉터는 에이핑크의 무대 의상을 보여줬으나 청순한 느낌에 환불원정대는 거부감을 보였다. 결국 옷을 입게 된 이들은 어색해했으나, 청순한 느낌마저 제대로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지미 유는 안무가 아이키를 찾아 환불원정대의 안무를 의뢰했다. 아이키는 본인이 속한 안무팀과 함께 환불원정대의 콘셉트가 잘 담긴 안무를 보여줬고 제시와 이효리는 이를 극찬했다. 멤버들은 아이키의 지도에 따라 안무를 금세 익혀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유재석 부캐들이 공존하는 공간)를 구축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