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9' 스윙스, 프로듀서→지원자로 등장 "내 방패는 실력…퇴물 아냐"
연예 2020/10/16 23:37 입력

100%x200

Mnet '쇼미더머니9'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쇼미더머니9' 스윙스가 프로듀서가 아닌 지원자로 등장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net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9'에서 스윙스는 예선 대기실을 찾아와 시선을 집중시켰다.

'쇼미더머니'의 시즌 3, 7, 8 프로듀서 출신인 스윙스는 지원자로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줬다. 팔로알토는 "3번 프로듀서 하고 저는 지원자 못할 것 같은데 용기가 대단하다"라며 놀라워했다.

스윙스는 지원자로 나온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작년 말이 되게 힘들었다. 인맥 힙합 소리도 들었었다"라며 "날 미워해도 되는데 작년에 받은 상처 중에 가장 큰 거 얘기하겠다. '불도저' 무대를 했었는데, 댓글에 '예선 때 떨어질 놈, 퇴물이다' 하더라"라고 말했다.

스윙스는 "내 방패는 내 실력이었는데. 다른 건 다 괜찮다. 뭐든 잘못했다고 하겠다"라면서 "음악을 뭐라고 하는데 내가 가만히 있으면 호구다. 그래서 나왔다. 퇴물 그 말 내가 진짜 사라지게 할 거다. 잘 봐라"라고 밝혔다.

스윙스는 1차 예선에서 팔로알토를 심사위원으로 만났다. 팔로알토는 "소식 듣고 놀랐다. 어떻게 이렇게 나왔냐"라고 물었다. 스윙스는 "그냥 랩으로 들려드리겠다"라고 자신했지만, 초반부터 예상치 못한 가사 실수를 저질러 과연 다음 라운드에 올라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