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치' 이현욱 "비인간적 캐릭터 하다 인간적인 역할…새 도전"
연예 2020/10/13 14:35 입력

100%x200

이현욱/OC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현욱이 전작 '타인은 지옥이다'에서와 달리 '써치'에서는 인간적인 캐릭터를 맡았다고 밝혔다.

이현욱은 13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OCN 새 주말드라마 '써치'(극본 구모 고명주/연출 임대웅) 제작발표회에서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소재가 신선했기 때문에 선택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이준성 중위 역할에 대해 "인간적인 매력을 갖고 있는 사람인데 이전에 비인간적인 캐릭터를 많이 했기 때문에 제게도 새로운 도전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따뜻한 인물이긴 하지만 눈에서 알 수 없는 속내를 눈빛으로 발산하는데 복합적인 감정을 갖고 있는 인물"이라고 덧붙였고, 임대웅 감독은 "이현욱씨는 눈빛만 봐도 돌아서면 무슨 일이 벌어질 것 같다"고 거들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진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 그 비밀을 밝히기 위한 최정예 수색대의 사투를 그린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로 장동윤 정수정 윤박 이현욱 문정희 등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