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1년만에 빌보드 '핫100' 1·2위 동시 점령 첫 그룹…피처링곡도 1위
연예 2020/10/13 07:27 입력

100%x200

빅히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어 피처링 참여한 '세비지 러브(Savage Love)' 리믹스 버전으로 또다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에 올랐다. 또한 해당 차트에서 방탄소년단의 곡 '다이너마이트'는 2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블랙 아이드 피스 이후 11년 만에 빌보드 '핫 100'에서 1위와 2위를 동시에 거머쥔 팀이 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협업한 미국 가수 제이슨 데룰로(Jason Derulo)의 '세비지 러브' 리믹스 버전이 최신(10월17일자) '핫 1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 리믹스 버전에 힘입어 조시 685(Jawsh 685), 제이슨 데룰로와 방탄소년단 협업의 '세비지 러브 (Laxed - Siren Beat)'가 전주 8위에서 1위로 치솟아 올랐다"며 "이 곡으로 방탄소년단과 제이슨 데룰로는 '핫 100' 정상에 등극한 노래를 두 곡씩 갖게 됐고, 조시 685는 최초로 정상을 차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빌보드에 따르면 '세비지 러브'는 올 들어 '핫 100' 차트 1위를 차지한 곡으로는 주간 최대 상승폭(8위에서 1위로 7계단) 기록을 세웠으며, 올해 16번째로 '핫 100' 정상에 올랐다.

빌보드는 또 닐슨뮤직/MRC 데이터 집계를 인용해 "'세비지 러브'는 10월8일까지의 주간 집계 기준으로 미국 내 스트리밍 횟수 1600만회(32% 증가), 다운로드 수 7만6000건(814% 증가)을 달성했다. 10월11일 주간 집계에서는 7천 60만 라디오 방송 포인트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리믹스 버전은 빌보드 차트 집계 시스템에 따라 해당 주간의 리믹스 버전 판매량 등의 성적이 압도적으로 우세해 기존의 곡을 대체하며 차트에 등재됐다.

빌보드 '핫 100' 최신 차트에서 '세비지 러브'로 1위, '다이너마이트'로 2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2009년 6~7월 4주간 '붐붐파우(Boom Boom Pow)'와 '아이 가타 필링(I Gotta Feeling)'으로 나란히 1, 2위를 기록한 블랙 아이드 피스(The Black Eyed Peas) 이후 동시에 '톱2'를 점령한 첫 그룹이자, 차트 통산 5번째 그룹이 됐다. 두 팀 이외에 해당 기록을 세운 듀오 혹은 그룹은 비틀스(The Beatles), 비지스(Bee Gees), 아웃캐스트(OutKast) 뿐이다.

지난 2일 공개된 '세비지 러브' 방탄소년단 리믹스 버전은 오리지널 버전에 한층 세련되고 감성적인 매력을 더했으며, 한글 가사의 랩이 포함돼 있다. 한글 가사가 포함된 곡이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해외 음반시장에서는 음악적 스펙트럼과 매력을 배가하기 위해 뮤지션들 사이에 협업(컬래버레이션)이 자주 이뤄지는데, 특히 미국에서는 협업에 참여한 가수가 단순 서포터 역할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해당 곡에 대해 충분한 책임과 권리를 갖는다. 빌보드 공식 차트와 기록 역시 리드와 피처링 아티스트가 동일하게 이룬 성과로 평가 받으며, 가수의 경력에도 중요한 이정표가 된다. 더욱이 협업에 참여한 가수의 영향력과 음악성, 그리고 대중성이 리믹스 곡의 핵심 성공요인으로 꼽힌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자신들의 곡뿐 아니라 미국 가수와의 협업 곡으로도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서 대기록을 세우며 미국 대중음악의 본류에 안착했음을 거듭 증명해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