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블루칩 옥자연, '경이로운 소문' 합류…악귀 숙주 변신
연예 2020/10/08 08:24 입력

100%x200

옥자연/물고기 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영화계 대세 신인 배우로 떠오른 배우 옥자연이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연출 유선동, 극본 여지나)에 캐스팅됐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인 '경이로운 소문'은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동명의 원작은 2018년 연재를 시작해 평점 9.9를 기록, 수많은 독자들의 '인생 웹툰'이라는 호평을 얻으며 인기를 누리고 있는 화제작이다.

'경이로운 소문'은 영원불멸의 삶을 위해 지구로 내려온 사후세계의 극악무도한 영혼들과 각기 다른 독보적인 능력으로 악귀를 잡는 카운터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옥자연은 극 중 악귀 숙주 백향희 역을 맡는다. 백향희는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선 아무렇지 않게 사람을 죽이는 잔인하고 강렬한 인상을 주는 인물이다.

옥자연이 캐스팅된 '경이로운 소문'은 조병규,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 안석환 등 원작을 찢고 나온 완벽한 싱크로율과 탄탄한 연기 내공을 가진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해줄 배우들의 합류는 드라마 팬뿐만 아니라 웹툰 마니아들의 관심도 사로잡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영화계 대세 배우로 떠오르고 있는 옥자연은 남다른 분위기와 탁월한 연기력으로 많은 영화 팬들의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며 "여기에 더해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충무로에 이어 드라마에서도 시청자들에게 옥자연이라는 이름과 얼굴을 알리기 위해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옥자연은 충무로가 주목하고 있는 대세 신인 배우다. 이병헌, 하정우 주연의 영화 '백두산'에 출연하며 800만 관객의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특히 2016년 영화 '밀정'으로 정식 스크린 데뷔를 치른 뒤 '버닝' '인랑' '걸캅스' 등 영화에 출연하며 배우 입지를 다져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