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캔게임' 이을용 "손으로 하는 축구 처음…흥미·승부욕 생겨"
연예 2020/10/06 16:33 입력

100%x200

KBS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을용이 온라인 축구 게임을 처음 경험해보고 흥미를 느꼈다고 했다.

6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KBS 2TV '위캔게임' 제작발표회에서 이을용은 예능을 통해 온라인 축구 게임에 도전한 이유, 경험해본 소감을 전했다.

이을용은 "그동안 발로만 축구를 했다면, 손으로 하는 온라인 축구 게임에도 도전해보고 싶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필드와 온라인의 차이가 크다. 안 해 봤던 걸 하려니 힘들다. 발이 편한데, 손을 힘들다"라며 "그렇지만 계속 해보니 흥미와 승부욕이 생기고 스트레스도 풀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위캔게임'은 무한한 잠재력의 대세 콘텐츠로 자리 잡은 K-게임과 e-스포츠를 소재로 한 새 예능. 대한민국 레전드 축구 스타 안정환과 이을용이 e스포츠를 통해 다시 한번 축구에 도전하는 모습을 그리는 'e런 축구는 처음이라'와 딘딘 모자, 홍성흔 가족이 게임으로 소통하며 세대 간 갈등을 극복하고 함께 여가 콘텐츠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찐가족오락관' 두 개 코너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오는 9일 오후 11시15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