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홍윤화♥김민기, 사랑 넘치는 무대로 최종 우승(종합)
연예 2020/10/03 19:46 입력

100%x200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코미디언 홍윤화, 김민기 부부가 '불후의 명곡'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한가위 개그 스타 부부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첫 번째 순서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였다. 두 사람은 '밤이면 밤마다'를 선곡했다. 신나는 무대는 과감한 키스로 마무리되었다. 김지혜 박준형이 뒤를 이었다. 박준형은 개그 부부 특집이 아닌 평소의 '불후의 명곡'을 생각하며 '개여울'을 선곡했다고 밝혔다. 김지혜 박준형은 부부의 화음을 자랑하며 다른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판정단의 선택은 심진화 김원효 부부였다.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세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김돈규와 에스더의 듀엣곡 '다시 태어나도'를 선곡해 로맨틱한 무대를 꾸몄다. 김지혜는 "마지막에 윤형빈의 솔로 부분은 사랑의 느낌이 아니라 반성문 느낌이었다. 정경미가 사과를 받아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태우 역시 그 대목에서 진심을 느꼈다고 감동했다. 투표 결과 정경미 윤형빈이 1승을 차지했다.

네 번째 순서로 추대엽 이은미 부부가 선택됐다. 추대엽은 무대가 익숙하지 않은 아내 이은미가 떨지 않고 무대를 마칠 수 있기를 바랐다. 두 사람의 선곡은 왁스의 '황혼의 문턱'이었다. 부부의 이야기를 닮은 가사에 딸의 특별 출연까지 더해지며 대기실은 눈물바다가 됐다.

추대엽은 19년간 무명이었지만 유튜브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생활고 때문에 아내, 아이들을 홀어머니에게 맡겨두고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애쓰던 중 우연히 유병재의 연락을 받고 출연한 유튜브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은미는 "많이 힘든 건 사실이었다"라면서 포기하지 않는 남편을 끝까지 응원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추대엽 이은미 부부가 판정단의 선택을 받았다.

이은형 강재준 부부는 이문세의 '붉은 노을'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코미디언 부부다운 유쾌한 재치가 빛났다. 투표 결과 이은형 강재준 부부가 추대엽 이은미 부부를 꺾고 1승에 성공했다. 마지막으로 홍윤화 김민기는 '사치기 사치기'로 꿀 떨어지는 사랑과 깜찍한 매력을 과시했다. 마지막 투표 결과 홍윤화 김민기가 최종 우승자로 선정됐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