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함소원 "남편 진화와 부부 관계? 20대라 파이팅 넘쳐"
연예 2020/09/28 22:20 입력

100%x200

채널A '애로부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애로부부' 함소원이 부부 관계 얘기를 털어놨다.

함소원은 2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게스트로 등장, 18세 연하 남편 진화를 언급했다.

함소원은 "아무래도 해가 지면 행복하다"며 "'애로부부'를 같이 시청한 적은 없고, 우리 부부는 해가 지면 바빠지는데 아침에도 살짝 바쁠 때가 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불화설, 결별설 등 루머가 있었다는 MC 홍진경의 말에 함소원은 "대답하기 굉장히 어렵다"라더니 "저희는 불화가 낮엔 자주 있는데 밤이 되면 없어진다"고 답했다.

함소원은 "18살 연하와 사는 기분은 어떠냐"라는 물음에는 호탕하게 웃었다. "이런 기분이다"며 몸으로 표현한 함소원은 "다들 한번 살아보고 싶지 않냐"고 자랑하기도 했다.

특히 함소원은 "일단 파이팅이 넘치는데, 남편이 지금 27살이다"라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진화가 20대라는 말에 MC들은 놀라워했다. 홍진경은 함소원을 향해 "회춘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라며 "피부에 콜라겐 봐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