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스태프, 코로나19 확진 '촬영 중단'…임시완·신세경 검사→자가격리
연예 2020/09/27 16:57 입력

100%x200

임시완 신세경 강태오 최수영(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사진제공 = 플럼에이앤씨(임시완), 나무엑터스(신세경), 맨오브크리에이션(강태오), 사람엔터테인먼트(최수영)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JTBC 새 드라마 '런 온'에 참여하고 있는 스태프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현장에 있던 배우와 제작진이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27일 '런 온'(극본 박시현, 연출 이재훈) 관계자는 뉴스1에 "어제 한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촬영을 중단했다"며 "현장에 있던 스태프와 임시완 신세경 등 배우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들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관계자는 "그날 촬영이 있었던 스태프들과 배우들 역시 자가격리 중"이라며 "검사 결과가 나온 뒤 촬영 재개에 대해 논의해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런 온'이 코로나19 관련 이슈로 촬영을 중단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0일 '런 온' 스태프 1명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타 드라마 스태프와 접촉하면서 촬영이 잠시 중단된 바 있다. 이후 해당 스태프가 음성 판정을 받으며 촬영이 재개됐으나, 한 달 여가 지난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런 온'은 다시 촬영을 중단하게 됐다.

한편 '런 온'은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선수가 스포츠 에이전트가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신세경, 임시완, 수영, 강태오가 출연한다. 올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최근까지 촬영을 이어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