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비밀의 숲2' 측 "이번 주 이준혁 납치범 정체 드러난다"
연예 2020/09/26 14:13 입력

100%x200

tvN '비밀의 숲2'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비밀의 숲2' 이준혁 납치범의 정체가 드러난다.

tvN 토일 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측은 26일 황시목(조승우 분) 한여진(배두나 분)의 경찰청 비밀 회동 스틸컷을 공개하면서 "이번 주 드디어 이준혁 납치범의 정체가 드러난다"라고 밝혔다.

앞서 방송에서는 서동재(이준혁 중)가 혈흔을 남기고 실종된 지 수일이 지난 상황에서 우태하(최무성 분)와 최빛(전혜진 분)이 각각 황시목 과 한여진에게 서동재 사건에서 그만 손을 떼라고 일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표면상의 이유로는 검경협의회 때문이었지만, 진짜 속내는 달랐다. 이 사건을 파면 팔수록 수면 위로 떠오르는 전 대전지검장 박광수(서진원 분) 사망 사건을 다시 가라앉히기 위해서였다. 1년 전, 이들은 재벌의 뒤를 봐주다 사망한 박광수의 죽음을 덮은 바 있다. 침묵을 지속하기 위해선 진실을 향해 다가오고 있는 황시목과 한여진의 손발을 묶어 둘 수밖에 없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이미지에서 머리를 맞대고 앉아 의견을 나누고 있는 황시목과 한여진의 경찰청 회동이 담겼다.각자의 상사가 묶어놓은 손발을 몰래 풀고 경찰청에서 다시 만난 이들이 어떤 결정적인 단서를 찾게 될지 기대감이 커진다.

한편 '비밀의 숲2'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