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배수지 "신선한 소재+서툰 청춘들의 이야기 끌렸다"
연예 2020/09/25 14:13 입력

100%x200

배우 배수지/ 사진제공=tvN '스타트업'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배수지가 '스타트업'을 선택하게 된 계기와 함께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측은 25일 극 중 서달미 역을 맡은 배수지와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극 중 역전을 꿈꾸는 서달미 역을 맡은 배수지는 '스타트업'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스타트업이라는 신선한 소재에 끌렸다"라며 "성공에 대한 강요보다는 부딪히고, 무너지고, 쓰러져도 '도전'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워 보이는 조금 서툰 청춘들의 이야기가 감명 깊게 와 닿았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동안 드라마에서 본격적으로 다룬 적 없는 스타트업 업계를 내세운 점을 꼽으며 "스타트업이 이렇게 우리의 일상에 녹아져 있다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너무 당연하게 있었다고 생각했던 기업들의 시작이 담겨 있어 굉장히 흥미롭게 다가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사업에 대해서는 잘 모르기 때문에 스타트업에 관한 책에서 정보도 얻고, 많이 찾아보기도 했다"라며 "젊은 CEO분들의 인터뷰들도 보면서 극 중 스타트업을 공부하는 달미처럼 준비했던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극 중 연기하는 서달미의 매력에 대해서는 "서달미의 청춘의 색깔은 빨간색처럼 정열적이고, 저돌적이고, 좀 강하다"라며 "에너지가 많이 센 인물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로 대본에 쓰여 있는 지문인데, '무릎은 꿇었지만 당당한'이란 표현이 있다"라며 "이런 게 달미의 매력이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배수지는 "다시 만난 감독님, 작가님과도 더 찰떡인 호흡을 자랑할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라며 박혜련 작가와 오충환 PD에 대한 남다른 신뢰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스타트업'은 오는 10월1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