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다큐' 공유X윤은혜, 다시 보는 '커프' 명장면…"결혼하고 앨범 보는 듯"(종합)
연예 2020/09/24 23:50 입력

100%x200

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 캡처 © 뉴스1

100%x200

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청춘다큐 다시 스물' 공유, 윤은혜가 재회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 스물 - 커피프린스 편'에서는 13년 만에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이하 '커프') 주역들이 뭉쳤다. 공유, 윤은혜부터 이선균, 채정안 그리고 김동욱, 김재욱까지 등장해 솔직한 얘기들을 털어놨다.

이날 '커프' 촬영장을 오랜만에 찾은 공유는 "약간 첫사랑 같은 느낌이다. 원래 약간 추억으로 남기려 했던 무언가를 다시 대면하는 느낌이다"면서 말 없이 촬영장을 둘러봤다. 다큐 출연을 망설인 이유에 대해서는 "그때 그 감정 그대로 간직하고 싶었다. 혹여나 왜곡되거나 변질되거나 내가 지금 간직하고 있는 게 좋은데"라고 밝혔다.

공유는 최근에도 '커프' 영상을 종종 접했다고. 그는 "유튜브에서 한번쯤 클릭해서 들어가게 되더라. 근데 '커프'는 별로 안 창피하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내가 연기한 걸 보면 '아 창피하다' 하는데 최한결은 봐도 뭔가 부끄럽고 창피하게 안 느껴지는 캐릭터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연기를 너무 잘했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내 윤은혜가 나타났다. 제작진의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공유는 "어? 뭐야! 찍고 갔다던데"라며 깜짝 놀랐다. 둘은 "진짜 오랜만이다. 그대로네"라고 반갑게 인사했다.

두 사람은 '커프' 명장면을 함께 봤다. 다시 보는 영상에 이목이 집중됐다. 공유는 "이게 혼자 보는 거랑 실제로 옆에 은찬이가 앉아있는 거랑 되게 다르다. 감회가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은혜 역시 "나도 그렇다"며 "확실히 혼자 볼 때랑 다르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오빠 감정이 확실히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키스 명장면이 나오자 공유는 "이걸 어떻게 봐"라며 부끄러워했다. 윤은혜도 "그러니까. 제작진이 이러실 줄 알았다. 이때만 눈 감으려고"라며 민망해 했다.

이 키스 장면에 대해 공유는 "이윤정 감독님이 굉장히 좋아했던 기억이 난다. 컷 하고 저한테 와서 되게 예쁘다는 표정으로 머리를 쓰다듬어 줬던 기억이 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후에는 다소 격한 키스신이 나왔다. 둘은 또 한번 민망해졌다. 공유는 윤은혜를 향해 "티셔츠를 올렸어. 이건 지문에 없는 거였다"고 놀렸다. 윤은혜는 "여기 지문에 나온 게 어디 있냐"며 억울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유는 "난 티셔츠 올린지 몰랐다. 정신이 없어서"라고 밝혔고, 윤은혜 또한 "나도 정신 없었다"고 털어놨다.

다른 장소에서 해당 영상을 지켜본 김동욱, 김재욱은 "추억이 돋는다. 아주 다들 파릇파릇하다"고 생각을 전했다. 채정안과 이선균은 "제가 봐도 설렐 정도의 예쁨이 있다. 그때는 그걸 몰랐던 것도 청춘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공유는 '커프' 추억 여행을 한 뒤 "이런 느낌이다. 둘이 결혼하고 옛날 우리 모습을 담은 앨범을 뒤지듯이 옛날에 찍어놓은 걸 같이 보는 느낌?"이라고 했다. 윤은혜는 "그런 것 같다"고 받아쳤다. 공유는 "(한결, 은찬이의) 아이가 '엄마~' 하고 뛰어올 것 같다"며 웃었다.

공유는 "사람들이 그런 상상을 많이 하는 것 같다. 둘이 어디선가 잘 살고 있겠지?"라고 생각을 전했다. 윤은혜는 "재미있다. 같이 보니까 재미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공유는 "계속 같이 있어~ 가지 말고"라는 농을 던져 웃음을 안겼다.

한편 '청춘다큐 다시 스물 - 커피프린스 편'은 오는 10월 1일까지 총 2부작으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