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사랑한스파이' 유인나 디자이너 변신…'스파이 체질' 반전 예고
연예 2020/09/24 09:14 입력

100%x200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가 예측 불가한 변신을 예고한다.

MBC 새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극본 이지민) 측은 24일 알고 보니 스파이가 체질인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으로 분한 유인나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바느질이 천직인 줄 알았던 강아름의 반전 활약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스릴만점 시크릿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절대 함께할 수 없는 세 남녀의 기막힌 첩보전이 유쾌한 웃음과 짜릿한 설렘을 선사한다.

'더 뱅커' '내 딸 금사월'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이재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대본은 이지민 작가가 맡는다. 특히 영화 '남산의 부장들' '천문:하늘에 묻는다' '밀정' 등 굵직한 히트작을 낳은 이지민 작가의 첫 드라마라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은 글앤그림이 맡았다.

'로코 장인' 문정혁, 유인나의 만남은 그 자체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에 독보적 매력의 임주환까지 가세해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앞서 공개된 포스터와 티저 영상을 통해 세상 로맨틱한 첩보전을 예고한 세 배우의 시너지가 그 어느 때보다 기다려진다.

무엇보다 '본투비 러블리' 유인나의 연기 변신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유인나는 비밀경찰과 산업스파이라는 신박한 비밀을 가진 두 남자와 결혼한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을 연기한다. 웨딩드레스 만드는 일을 천직이라 여기며 누구보다 열정을 쏟는 인물. 하지만 비밀경찰인 전 남편 전지훈(문정혁 분)과 산업스파이인 현 남편 데릭 현(임주환 분), 두 남자와의 기막힌 첩보전에 휘말리며 뜻밖의 적성을 발견한다. 잠재되어 있던 민첩함과 예리한 '촉'을 발휘, 두 남자를 쥐락펴락하는 하드캐리 활약을 선보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멋쁨' 매력을 제대로 장착한 유인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섬세한 손길로 웨딩드레스를 완성해 나가는 강아름의 반짝이는 눈빛과 행복한 미소에서 자부심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상위 1% 고객을 대상으로 한 럭셔리 웨딩드레스 숍의 대표답게 행동과 표정에 우아함이 묻어나기도. 이어진 사진에서는 강아름의 반전매력을 엿볼 수 있다. 사격장에서 여유로운 웃음을 띠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강아름. 사랑스러우면서도 당당한 그의 모습이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유인나는 "전 남편과 현 남편, 그리고 나. 어쩌면 물과 기름처럼 섞일 수 없을 것 같은 세 인물이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했다"고 설명하며, "강아름의 가장 큰 매력은 솔직함이다. 매 순간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대사에 많은 분이 공감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을 표현하기 위해 재단과 재봉 연습을 틈틈이 했다. 스파이가 체질인 반전매력을 발산하기 위해서 사격, 액션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오는 10월21일 오후 9시2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