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일문일답] '미씽' 하준 "고수와의 브로맨스 케미 기대해도 좋아"
연예 2020/09/24 08:57 입력

100%x200

사진제공=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미씽: 그들이 있었다'에서 활약 중인 배우 하준이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얘기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극본 반기리 정소영/ 연출 민연홍) 측은 24일 극 중 강력계 형사 신준호 역을 맡은 하준과 나눈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하준은 극 중 실종된 약혼녀 최여나(서은수 분)을 찾는 신준호 역을 맡아 매회 애틋한 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 최여나를 찾기 위해 수사에 열을 올리는 형사의 강인함부터 연인을 그리워하는 절절한 순애보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다음은 하준과의 일문일답.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한다면.

▶신준호는 수더분한 모습에서 갈수록 수척해져가는 인물인데 그런 모습마저 훈훈하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사실 촬영을 하면서 대본이 주는 묵직함과 감독님의 꼼꼼함, 현장의 배우와 스태프들의 밝은 케미가 반드시 시청자분들께 전달될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 동시에 한회 한회 방송될 때마다 반응이 어떨까에 대한 떨림과 두려움도 있었는데, 매회 방송마다 공감해 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주변에서의 반응은 어떤가.

▶가족들이 굉장히 흥미를 가지고 봐주셔서 힘이 된다. 사실 소중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작품인데 내게 소중한 사람이 공감하고 흥미를 가지고 시청해 주시니 기쁘다. 또한 '하준 형사 길만 걷자'라는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 신준호 형사 연기가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되고 있구나고 느끼며 안도와 감사의 마음이 들었다.

-고수와의 케미는 어떤가.

▶초반부 투덕투덕 하던 모습과 달리 후반에 접어들면서 서로 티키타카 하는 부분들이 나온다. 그런 부분들을 브로맨스적으로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 준호는 더욱더 힘든 길을 걷게 되는데 그런 준호를 연민으로 바라보는 눈빛연기 장인 고수 선배님의 눈빛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웃음) 고수선배님과 현장에 같이 있으면 정이 많으신 분이라는 것을 느낀다. 워낙에 베테랑이시라 저만 정신을 바짝 차리면 호흡은 늘 좋다. 또 현장에서만 느껴지는 살아 숨 쉬고 반짝이는 부분을 아주 날카롭게 캐치하셔서 숨을 불어 넣어주신다. 제가 놓치고 있는 부분까지 꽉 채워주시고 케미를 더 살려주신다. 늘 감사드린다.

-극중 서은수와의 실종 로맨스는 어떤가.

▶전혀 생각지도 못한 다양한 방법들도 추리를 해주시는 분들이 많이 계셔서 흥미로웠다. 여나가 살아있을 거라는 반응들도 굉장히 많이 보였다. '준호, 여나 행복한 꽃길만 걷자'라는 댓글을 보았는데 두 사람의 감정을 공감해주시는 것 같아서 굉장히 감사했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를 전한다면.

▶낯선 상황 속에서 적응해가는 여나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걸 잃어버린 준호의 서로를 향한 마음이 어떻게든 닿길 저 역시도 바라고 있다. 견우와 직녀 같은 준호, 여나 커플에게 앞으로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한편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좇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