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아이비 "엽기사진 후회…수도승처럼 살고 있다" 고백
연예 2020/09/23 23:17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디오스타' 아이비가 과거 찍은 엽기 사진을 후회한다고 고백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본 투 비 스타' 특집으로 꾸며져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이 출연, 유민상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주원이 뮤지컬 '고스트'를 통해 7년 만에 만난 아이비가 낯설다며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고 털어놨다. 이에 아이비는 과거 엽기 사진으로 많은 화제가 됐던 것에 대해 "많이 후회하고 있다. 자제하고 있다"고 고백하며 시선을 모았다.

아이비는 당시 '미취총 좀 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활발했지만 2년 전부터 카운슬링(상담)을 받고 달라졌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아이비는 "내면의 저 자신을 들여다보게 됐다. (엽기 사진은) 관심을 받고 싶었던 내면의 결핍이었던 것 같다. 차분해지고, 삶 자체가 수도승처럼 살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