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박준금 "'스타킹' 출연했었다"…강호동 '긴장'
연예 2020/09/23 22:00 입력

100%x200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콘택트' 박준금이 '스타킹' 당시의 강호동을 회상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인간수업 청강생으로 배우 박준금이 출연했다.

박준금은 "얼마 전까지 호텔을 경영하는 재벌가의 며느리 역할을 하고, 작품을 끝냈다"라고 근황을 전화며 '중년의 패션 아이콘'답게 화려한 액세서리를 착용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준금은 "'스타킹' 출연했었다"고 밝히며 '스타킹'의 MC였던 강호동을 긴장하게 했다. 박준금은 당시의 강호동에 대해 "그때는 성질만 살아있었다. 열, 독기"라며 "강호동은 옛날에 소주 같았다"고 표현했다. 그러나 박준금은 "지금은 오크통에서 확 숙성돼서 오크 향이 난다. 사람이 보인다"고 전해 강호동을 쑥스럽게 만들었다.

박준금은 "요즘 팬이 됐다"며 강호동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이라는 첫 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침묵' 예능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