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탐정' 태항호, 최진혁과 '황후의 품격' 패러디…능청+코믹 활약
연예 2020/09/23 16:02 입력

100%x200

KBS 2TV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태항호가 '좀비탐정'에서 범상치 않은 등장으로 마성의 매력을 뽐냈다.

태항호는 KBS 2TV 월화드라마 '좀비탐정'(연출 심재현/ 극본 백은진)에서 불 같은 성격과 허당기를 겸비한 흥신소 소장 이성록 역을 맡아 뽀글머리와 휘황찬란한 의상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맞은편 탐정 사무소의 CEO 김무영(최진혁 분)을 몰래 엿보던 태항호는 "하늘 아래 두 명의 탐정은 없는 법. 강림시에 온 걸 나 이성록이 후회하게 해주지"라며 근거 없는 자신감을 드러내며 김무영을 향한 일방적인 신경전을 예고했다.

지난 22일 방송에서 김무영과 마주친 태항호는 "가까이서 보니 좀 생겼군. 내가 살을 빼면 이런 모습일까?"라며 기시감을 느끼는 듯 했다. 이는 전작이었던 '황후의 품격'에서 실제로 최진혁의 과거를 연기했던 인연을 떠올리게 한 것. 특히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무영을 향해 "사람을 봤으면 인사를 해야지"라며 선제 공격을 하다가도 손을 내밀며 "동종 업계 종사자끼리 인사 정도는 주고받을 수 있잖아"라고 유순한 모습을 보이며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했다.

이처럼 태항호는 진지한데 웃긴 흥신소 소장 이성록 역을 생동감 있게 표현해 극의 활력을 불어넣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